editor's weblog에 있는 글을 번역했습니다. 어떤 새로운 흐름이 생성되면 그에 거스르는 물결이 존재하기 마련이죠. Andrew Keen도 그런 '항류 세력'에 속한다고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아마존 리뷰에 따르면 킨은 웹2.0과 막시즘을 동일하게 취급하고 있다고 합니다. 엘리트가 이룩한 문화에 대한 아마추어의 도전을 용납할 수 없다는 의미로 읽히더군요. 그는 여전히 브리태니커 백과사전이 위키피디아보다 위대하다고 보고 있더군요.

서 평을 써준 아주 노골적으로 킨을 옹호하고 있습니다. Jonathan Last(online editor, The Weekly Standard)이라는 사람인데요. "앤드류 킨은 현명하고 위트가 있으며 전통적로 교육받은 사람이다. 세계는 웹2.0이라는 다윗의 군대를 패퇴시키기 위한 현명한 골리앗을 필요로 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전 전통적인 엘리트들의 반란으로 해석하려 합니다.

과연 그의 생각이 어디까지 들어맞을지 궁금하네요. 전 그의 예측과 전망, 평가가 10~20%만이라도 들어맞을지 솔직히 회의적입니다. 다음은 관련 글을 번역한 것입니다.


새 책, ‘아마추어의 문화 : 오늘날 인터넷은 우리의 문화를 죽이고 우리의 경제를 공격하고 있다’ (The Cult of the Amateur: How Today's Internet is Killing Our Culture and Assaulting Our Economy)는 블로그와 시민저널리즘, 소셜네트워킹 사이트에 도전하고 있고, 문화를 파괴하고 디지털 나르시시즘을 만들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저자는 Andrew Keen이다.

테크놀러지 분야에서 근무하고 있는 킨은 만약 웹2.0이 계속 성장해나간다면, 신문은 온라인 광고로 인해 붕괴할 것이고, 사용자들은 뉴스사이트를 위키피디어에서 하는 것처럼 편집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네트워킹 사이트를 마이스페이스처럼 바라보고 있다. 예를 들면, 좋아하는 사람들이 서로 끈적하게 밀착하고, 그들 자신이 좋아하고 바라는, 서로 다른 관점을 지닌 사람들과 네트워킹하지 않으려 하는 그런 사이트로 보고 있는 것이다.

킨은 “당신이 하고 있는 일에 능숙해지는 것은 어렵다. 전문적 기술을 요구한다”며 “모든 사람이 의사나 교사나, 우주항공사가 돼야 하는 것은 아닌 것과 같은 얘기다. 모든 사람이 작가가 돼야 하는 것이 아닌 것과 마찬가지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말하기 흥로운 것을 가지고 있지 않다”고 했다.

제프 자비스는 동의하지 않는다. 그는 “웹2.0에서 킨은 문화를 쓰러뜨리는 수단으로 바라보고 있다. 나는 사람들이 소통하는 방식으로 바라본다”고 반박한다.

Poynter Online의 Matthew Buckman은 “전통적인 미디어는 시민미디어에 꾸준히 관심을 가져야 한다. 그러나 웹2.0이 미디어 전체를 지배하지는 않을 것이다. 전통적인 미디어는 정규적 일자리와 확실한 급여를 제공한다.(질적으로 뛰어난 콘텐트를 생산할 경우 큰 인센티브를 주기도 한다.)

버크만은 “그러나 나는 전통적인 미디어와 시민미디어는 서로 다른 인포메이션 폼으로 공존할 것이라고 확신한다”면서 “인터넷이 성숙해갈수록 더 많은 블로그 수집상, 예를 들면 구글과 테크노라티 같은 사이트들이 생겨날 것이고, 사소한 것으로부터 권위를 식별할 수 있는 다른 툴을 창조해낼 것”이라고 전망했다.
Posted by 몽양부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hot-womens-2008.net/lady-summer-dress BlogIcon lady summer dress 2008.03.13 0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너에 합의한다 이다. 그것은 이렇게 이다.

  2. Favicon of http://hot-girls2008.net/cat/porn-star-thumbnail BlogIcon porn star thumbnail 2008.03.13 05: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대하고 유용한 위치!

USA TODAY가 소셜 네트워크형으로 디자인을 개편한 지 대략 2개월이 돼 갑니다. 나름 여러 분석글들을 소개되기도 했지만 저널리즘과의 연관성을 직접적으로 드러낸 글을 찾기는 힘들었습니다. 물론 아래 소개하는 글도 그렇게 깊지는 않아 보입니다. 하지만 편집인인 윌슨의 철학을 들여다볼 수 있다는 점에서 유익해보입니다. 함께 공유하고자 번역해서 올려둡니다.

소셜 네트워크과 저널리즘이라는 모순되면서도 상호 관련성이 깊은 키워드를 어떻게 바라봐야할지 저도 고민이 많은데요. 이 글이 나름 힌트가 될 수도 있을 것 같네요. 소셜 네트워크가 저널리즘의 가치를 훼손하기만 하는 것은 아닐 수 있다는 느낌도 받았습니다. 시민저널리즘이 '신뢰와 공정성'을 떨어뜨린다는 여러 비판이 제기되고 있는 상태에서, USA TODAY의 실험이 이를 반박하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3 월초 USA TODAY는 독자와의 인테렉티비티와 UGC에 역점을 둔 디자인으로 개편했다. Kinsey Wilson 편집인은 어떻게 온라인판이 신문의 저널리스틱한 자산을 지키면서 사회적 트렌드를 끌어안을 수 있는지를 설명하기도 했다.

Nielsen NetRatings 에 따르면 USA TODAY는 월 1000만명이 방문하는 웹사이트다. 이번 디자인 개편에 약 5달이 걸렸으며(지금 계속 개발 작업이 진행 중이다), 50명이 투입됐다. 뿐만 아니라 그래픽 프리젠테이션에는 그 이상이 투입됐다. 물론 Gannett의 대표적 신문으로서의 전통적 가치를 보존하면서.

대화로서의 뉴스 : 저널리즘적 질적 가치를 개선하다

주된 변화, 대화를 통한 뉴스를 지향하는 측면

- 사용자는 등록하고 MySpace와 같은 프로파일을 생성할 수 있다. 사용자들은 사진과 텍스트를 포스팅할 수 있고, 블로그를 만들 수도 있다. 프로필은 서로 링크되며, 사용자들끼리 상호 교통할 수 있다.
- 모든 기사와 스토리에 댓글을 달 수 있다.
- 소소한 디테일 그러나 유혹 : 독자들의 댓글은 홈페이지의 톱 배너에 롤링되며, 사용자들이 댓글을 달았던 기사로 돌아갈 수도 있다.
- 사용자들은 투표하고 기사에 랭킹을 매길 수 있다.
- 경쟁사의 라이브 피드로 연결될 수도 있다.
- 더 많은 UGC
- 덜 혼란스러운 새로운 디자인
- 새로운 네비게이션과 기능툴.(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가장 댓글이 많은 기사, 가장 추천이 많은 기사)

“소위 네트워크 저널리즘의 컨셉트가 존재한다. 리포팅이 독자들을 구동할 수 있고, 독자들이 리포팅을 구동시킬 수 있는 아이디어이다”(USAToday.com의 가장 인기 있는 블로그인 ONDEADLINE의 평가) 네트워크 저널리즘은 제프 자비스에 의해 주조된 표현이다.

물론, 자비스는 이번 디자인 개편에 상당히 열광한 것처럼 보였다. “훌륭한 디자인이다. 그리고 모든 단계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 아마도 그에게 가장 중요했던 것은 그가 말한 대로 “이번 디자인 개편의 대다수는 그러한 문화적 변화에 관한 것이다.”

문화적 변화라는 것은, 상호작용성의 붐과 웹2.0 UGC와 시민저널리즘을 끌어안는 것이다. 독자와의 상호작용 그리고 뉴미디어 활용은 신문에겐 유익한 것으로 보인다.(편집자의 3/4은 그렇게 믿고 있고, 그것을 뉴스룸의 바로미터로 바라보고 있다.) 업계의 모델로서 그리고 세계적인 신문의 리더로서 USA TODAY는 이러한 새로운 포맷을 끌어안았다.

OJR의 에디터인 Robert Niles은 “나는 올드한 전문적 빙고 용어를 사용하는 것을 싫어한다. 그러나 댓글을 통한 반응 대신 독자들로 하여금 블로그나 토론 게시판 등을 통해 웹사이트에 콘텐트를 올리도록 했을 때, 당신은 해당 사이트에 더 집착하게 되고, 당신의 사이트에 대한 충성도를 더 끌어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뉴스사이트가 아니라 Myspace나 Facebook 또는 다른 소셜 네트워킹 사이트를 더 많이 닮는 모델로서 개인 프로파일과 피처는 과연 어떠한가

소셜 네트워킹 : 저널리즘의 질적 가치를 개선할까?

“몰(Mall)을 잊어라. 영화를 잊어라. 학교를 잊어라. 심지어 AOL도 잊어라. 만약 당신이 오늘 미국의 10대라면, 있을 곳은 소셜네트워킹 사이트인 MySpace이다. 그곳은 가상공간으로서 지난 몇 달동안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곳이다.”(2006년 8월 Janet Kornblum)

이 기사가 보도된 지 1년도 되지 않아, USA TODAY는 동일한 루트를 따라갔다. 저널리즘과 공공적 교화보다 폭발적인 성장과 수용자의 특징에 관심을 가진 듯하다. Wilson은 자사 웹사이트의 새로운 방향이 트래픽과 수익 그리고 쇼셜 트랜드로의 부합 등에 맞춰져 있었다는 사실을 부인하지 않았다. 그러나 “궁극적인 목적은 뉴스에 대한 대중들의 이해를 높이는 데 복무하는 것이다. 모든 것이 소셜 포럼을 만들려는 목적으로 한 것은 아니다”고 상기시켰다.

Wilson은 USAToday.com은 FACEBOOK이나 YOUTUBE의 값싼 이미테이션이 되려고 노력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최근 미디어의 일시적 유행을 쫓으려는 것도 아니다고 덧붙였다.

지금 댓글은 모든 독자들에게 개방돼 있는 동시에, 독자들은 항상 뉴스와 링크돼 있다. 전체적으로 관련 없는 토론 포럼을 제공하는 것 이상(포럼 또한 생성될 수 있다. 그러나 특정 이슈에 대한 대한 특별 그룹에 허용된다.)

윌슨은 “신문만들기는 우리의 DNA이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USAToday.com 시장 트렌트와 독자들을 변화시키는 기반에서 그 자체를 다시 생각했어야 했다.

윌슨은 “변화된 것은 정보 흐름의 방식”이라며 “우리 그 누구도 우리 독자 다수를 위해 유일 소스로 향하는 것을 기대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래서 경쟁사들을 가로막는 노력을 기하는 대신, 웹사이트는 그들과 링크하도록 한 것”이라고 했다.

윌슨은 “지금 그 누구나 작가나 작품 배포자가 될 수 있고 광고로 돈을 벌 수 있다”고 강조했다. 뉴미디어나 시민저널리즘에 대한 부정적 효과에 대해 불만을 털어놓는 대신, USA TODAY는 네트워크 저널리즘으로 향하는 사이트를 론칭한 것이다.

이것은 경직된 삭감과 융화형 혁신 사이의 차이를 만드는 것이다. 사회적 트렌드나 독자들의 진화하는 습관을 거스르기보다 채택함으로써 말이다. 신문은 자사의 철학을 지키면서 변화에 개방적으로 응할 수 있다.

뉴스가 먼저다


그런데, USAToday.com은 여전히 신문 웹사이트인가?

윌슨은 이 질문에 “음, 나는 우리가 계속 신문 웹사이트였는지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반면 많은 신문사들은 여전히 신문형 웹사이트의 정체성을 유지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윌슨도 그 점을 고려하고 있다.(비교적 긴 시간 동안은) 앞서 말한 것처럼, 뉴스를 전달하는 독특하고 완벽한 플랫폼으로서, 오프라인 매체에는 유효하지 않지만 기능적으로나 기술적으로 잘 배열할 수 있는 그런 뉴스사이트의 모습 말이다.

윌슨은 “우리는 신문을 발행하고 있으며, 우리는 모바일 플랫폼도 가지고 있다. 우리는 웹에 존재하고 있고, 우리는 다양한 미디어 회사이다”고 말했다.

당신의 웹사이트가 온라인 뉴스 포털이나 커뮤니티가 돼야 할지 아니면 직접적인 헤드라인 모음사이트가 돼야 할지, 그건 당신에게 달려있다. 당신의 독자들과 시장 상황에 달려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뉴스 웹사이트는 진화해야 한다는 것이다. 신문의 목적과 철학이라는 신문의 유산을 잊지 않으면서 말이다.

이상적인 저널리즘 철학에 부합해야 한다. 그러나 비즈니스 측면에선 어떨까? USAToday.com의 트래픽은 3월 론칭 이후 무려 21%나 늘었다. 등록된 사용자의 수도 세 배 이상 늘었다.
Posted by 몽양부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et-girls-2008.com/dress-up-cartoon-doll BlogIcon dress up cartoon doll 2008.03.13 03: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의 친구는 너의 위치의 현재 팬이 되었다!

  2. Favicon of http://wet-girlz-2008.com/lynda-carter-nude-photo BlogIcon lynda carter nude photo 2008.03.13 0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위치는 그것 찾아본 즐겼다!

  3. Favicon of http://nicolehduncut.com/free/big-wet-tits BlogIcon big wet tits 2008.05.23 04: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는 위치를차가운 만들었다!

  4. Favicon of http://divaspalace.net/dir/ladies-wears BlogIcon ladies wears 2008.05.23 04: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에서 유사한 역사는 이었다.

  5. Favicon of http://perdre-du-poids.co BlogIcon comment maigrir 2012.02.04 2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웹사이트 3 분 전 ! 이 블로그를 다시 읽어 이 사이트를 읽을 가끔은 .

이걸 '소셜네트워크의 파워'라고 설명해야 할까요? 이런 저런 우려에도 불구하고 개편된 USA TODAY가 독자들로부터, 사용자들로부터 좋은 호응을 얻고 있다고 합니다.

USA TODAY는 지난 3월 소셜네트워크 기능을 대폭 보강한 새로운 지면을 선보인 바 있습니다. 제 블로그에서도 간단하게 소개드린 적이 있습니다.

USAToday.com이 네트워크 저널리즘을 표방하며 지면 디자인을 전면 개편한 지 1달여(3월 5일). Nielsen/NetRatings의 조사에 따르면 트래픽이 21%나 증가했다는 뉴스가 나왔습니다.

전체 회원가입자수도 세 배 늘었다고 합니다. USA Today는 지난 2월 대비 전체 등록 회원이 380% 증가했고, 유저들은 3월에만 약 4만개의 코멘트를 포스팅했다고 밝혔습니다.

개편된 USAToday.com은 등록 회원에 안해 프로파일과 블로그를 만들고, 모든 기사에 코멘트를 달 수 있도록 했습니다. 그러면서 USA Today 기자들과 직접 소통이 가능하도록 허용했습니다.

소셜 네트워크의 측면에 보강된 탓입니다. 유저들은 또 다른 유저들과 친구를 맺을 수 있고, 퍼블릭 메시지도 남길 수 있으며, 사진이나 콘텐트를 포스팅할 수도 있습니다.

개편 초기 USA TODAY를 오랫동안 방문해왔던 독자들이 사이트가 너무 혼란스럽다고 불만을 표시했지만, 다른 유저들의 경험을 꺾지는 않았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합니다.
Posted by 몽양부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etwomen-2008.com/view/transexual-orgy BlogIcon transexual orgy 2008.03.13 05: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너에 합의한다 이다. 그것은 이렇게 이다.

  2. Favicon of http://magnificentchica.net/wet/pac-sun-girls BlogIcon pac sun girls 2008.05.23 04: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수한 위치! 많은 감사.

  3. Favicon of http://divaspalace.net/dir/sex-furnature BlogIcon sex furnature 2008.05.23 04: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감사 위치! 우수한 나는 너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