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yberjournalist.net의 글을 하나 옮겨놓습니다. 야후와 신문업체들 간의 연대가 어떤 양의 효과를 낳고 있는지를 설명한 기사더군요. 기록삼아 남겨놓습니다.



2006년 11월부터 최근까지, 야후의 제휴 신문사들은 7개 그룹, 150개 타이틀에서 17개 발행 그룹에 400개 일간지로 증가했다. 이들 제휴사들은 각 그룹 독자들을 공유하고 – 야후의 전국적 규모의 독자군 그리고 신문의 지역 독자들 – 광고를 공유해오고 있다.

Hearst에 따르면 제휴사 가운데 핵심 업체는 수백만 달러를 이미 수익으로 거둬들였다고 한다. Hearst의 부사장인 Lincoln Millstein는 “이 대부분의 수익은 주로 높은 이윤율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아직 초기에 불과하지만 많은 수익 기회가 있다”고도 했다.

야후는 신문 업체에게 다음과 같은 도움을 주고 있다고 설명한다.


- 개별 주를 가로지르는 콘텐트 수집을 통해 온라인 광고의 질을 노이고 대형 회사에게 판매하도록 돕는다.

- 행위 타깃팅을 돕는다.( 사용자의 검색과 선호도에 기반한 사용자 관심 확인을 통해)

- 신문 웹사이트에 유용한 툴을 여럿 제공하고 있다.
Posted by 몽양부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et-girlz2008.com/car-girl-mercury BlogIcon car girl mercury 2008.03.13 0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수한 일! 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