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SNS 시장이 커지면서 SNS 애플리케이션도 더 다양해지고 있습니다. 페이스북에 등록된 애플리케이션만 해도 수만 개라는 얘기가 있죠. 지금 소개하는 애플리케이션은 대형 SNS 이용자 모두를 대상으로 한 애플리케이션입니다. Crossing Service Application이라고 하면 될까요?

Sociagami는 Myspace나 Facebook에서 읽은 메시지를 한 곳에서 컴퓨터로 다운 받을 수 있도록한 애플리케이션입니다. Twitter 계정도 지원한다고 합니다. Sociagami로 메시지를 읽을 수 있을 뿐 아니라 다른 사진들도 브라우징할 수 있고, 메시지나 월 포스트를 보내거나 받을 수도 있습니다. 친구의 요청을 관리할 수도 있으며, 새로운 친구를 추가할 수도 있습니다.

더욱 매력적인 것은 MySpace나 Facebook에 로그인 하지 않고도 이 같은 정보를 얻어올 수 있다는 점입니다. 여러 개의 SNS에 직접 접속해서 별도로 메시지를 확인하는 불편함을 덜 수 있게 된 것이죠.

대략적인 기능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1. 친구 목록 전부를 볼 수 있다.

2. 댓글이나 Wall post를 볼 수 있다.

3. 친구들의 현재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4. 메시지를 보내고 받을 수 있다

5. 친구 맺기 요청을 수락할 수도 있고 거절할 수도 있다.

6. 사진을 찾아볼 수 있다.

7. 친구를 브라우징 할 수 있다.

크로스오버형 애플리케이션은 출현 그 자체만으로도 주목을 받습니다. 이곳저곳으로 옮겨다니며 관리해야 하는 수고로움을 덜어주기 때문이죠. 동선도 훨씬 짧아집니다. 하지만 성공한 사례를 찾기는 쉽지 않습니다.

왜 일까요? 중복 사용자가 적기 때문일까요? 한 개의 서비스가 가져다주는 종합적 만족감을 크로스오버형 애플리케이션에서 충족시킬 수 있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한 개의 사이트는 다양한 서비스들의 조합입니다. 이 조합은 개별적으로도 매력적일 수 있지만, 집적될 때 더 많은 만족도를 창출한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예외가 있을 수도 있습니다. 스프링노트처럼 multi-blog 관리 기능에 다양한 부가 기능이 첨부돼 있다면 또 다른 상황과 시장을 만들어낼 수 있다고 봅니다. 크로스 오버 그 이상의 새로운 서비스가 덧붙여져야 한다는 조건이 만족된다면 말이죠.

제작 환경 자체에도 장애가 있습니다. 한국의 표준화의 황무지라는 걸 절감할 때가 많습니다. 이 같은 서비스가 탄생하려면 ‘표준’에 대한 이해와 실제적 천착(서비스 적용)이 중요한데, 한국에선 제법 지난해보입니다.

만 약, Cyworld와 플레이톡, 미투데이를 한꺼번에 관리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이 나온다면 사용하시겠습니까? 다음 카페와 네이버 카페를 동시에 관리할 수 있는 툴이 나온다면 사용하시겠습니까? 어떤 전제조건이 충족되면 사용에 응하시겠습니까?
Posted by 몽양부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ory.kr BlogIcon 머쉬룸M 2008.04.13 2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아직 저에게는 좀 어려운..ㅠ
    열심 공부를 해야 겠습니다...ㅠ
    근데 질문? 카페나 블로그 방문자 아이디를 알 수 있는 시스템이 있었으면
    하는 마음?......
    그런 시스템서비스는 불가능 한가요?
    가끔은 방문자 분들이 어떤분들이 방문하시는지 궁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