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고부동한 1위 자리를 보전해왔던 야후 뉴스가 결국 CNN에 무릎을 꿇었습니다. 제가 이 통계를 소개한 이래 처음으로 야후 뉴스가 자리를 빼앗긴 것 같네요. CNN 네트워크의 파워가 이 정도일 줄은 미처 생각하지 못했네요.


지난 1월까지만 하더라도 야후 뉴스는 월 순방문자수가 36,074,000명이었습니다. 하지만 지난 2월 35,274,000명으로 약 1백만명이 줄어들면서 왕좌를 내줬습니다. 반면 CNN은 지난 1월 35,598,000명이었으나 불과 한 달 만에 200만명 가량의 순방문자가 추가 유입되면서 마침내 1위 자리를 거머쥐었습니다.


CNN이 야후 뉴스를 밀어낸 데에는 iReport.com과 개방형 홈페이지 개편의 효과 덕분이 아닌가 합니다. 전통적인 미디어의 파워에 시민기자들의 힘이 더해지면서 방문자 증대 효과가 발생했다고 추정할 수 있지 않나 싶습니다.


그외 요인들은 추가로 확인해서 첨언토록 하겠습니다.


Here are the top 50 news sites in the U.S. for February 2008 according to Neilsen Online.

         

Brand or Channel Unique Audience (000) Time Per Person (hh:mm:ss)  

All Current Events & Global News 101,336 127:01  

CNN Digital Network 37,181 0:40:11  

Yahoo! News 35,274 0:23:10  

MSNBC Digital Network 34,013 0:29:50  

AOL News 21,119 0:36:14  

NYTimes.com 18,975 0:33:29  

Tribune Newspapers 14,716 0:10:09  

Gannett Newspapers and Newspaper Division 13,998 0:21:28  

ABCNEWS Digital Network 12,324 0:09:54  

Google News 12,050 0:10:14  

WorldNow 10,588 0:13:16  

USATODAY.com 10,571 0:14:16  

washingtonpost.com 10,441 0:17:30  

Fox News Digital Network 10,177 0:41:10  

CBS News Digital Network 9,970 0:09:09  

Hearst Newspapers Digital 8,349 0:17:38  

McClatchy Newspaper Network 8,343 0:11:41  

IB Websites 7,565 0:11:00  

Advance Internet 6,791 0:13:08  
         

BBC News 6,437 0:10:42  

Slate 6,261 0:07:29  

Gannett Broadcasting 6,174 0:09:18  

Topix 6,121 0:06:30  

MediaNews Group Newspapers 5,850 0:12:41  

Associated Press 5,353 0:07:03  

Cox Newspapers 5,197 0:20:08  

Boston.com 4,904 0:07:47  

Belo Television 4,827 0:05:58  

Fox Television Stations 4,758 0:06:06  

New York Post Holdings 4,605 0:09:12  

NewsMax.com 4,054 0:10:35  

TheHuffingtonPost.com 3,749 0:08:04  

Freedom Interactive Network 3,613 0:07:51  

Daily News Online Edition 3,563 0:06:46  

Belo Newspapers 3,476 0:05:52  

drudgereport.com 3,445 0:59:49  

Guardian.co.uk 3,391 0:02:49  

Daily Mail 3,364 0:09:11  

Telegraph 2,990 0:03:39  
         

Times Online 2,852 0:06:37  

Community Newspaper Holdings Network 2,846 0:10:40  

Swift Newspapers 2,750 0:05:42  

Scripps Newspapers Group - Online 2,713 0:18:00  

Netscape 2,709 0:11:03  

Breitbart.com 2,674 0:09:20  

International Herald Tribune 2,598 0:02:02  

Fisher Interactive Network 2,526 0:05:08  

The Seattle Times Company Online Network 2,245 0:11:03  

Philly.com 2,204 0:04:52  

Chicago Sun-Times 2,203 0:08:29  

Star Tribune 2,108 0:25:08  
Posted by 몽양부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ecreteroswish.net/cat/cum-surprise BlogIcon cum surprise 2008.05.23 04: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 이것은 뉴스 있다!

  2. Favicon of http://deshydrateur.info/ BlogIcon Linh 2012.01.24 20: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 매우 글을 ! 매우 정말 유명 . 공개



구글과 야후 검색의 이용자층이 소득 등의 변수에 따라 갈린다는 흥미로운 통계가 발표됐습니다.

Hitwise의 Heather Hopkins가 자신의 블로그에 게시한, '야후와 구글 검색의 사회경제적 통계'를 보면, 야후 검색 이용자는 도시에 거주하고, 블루컬러 출신 배경에 미국과는 좀 떨어진 층이 많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반면, 구글 검색은 풍족한 교외 거주자, 소득이 평균 이상인 미국인, 소도시에 만족하는 층이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통계로도 알 수 있듯, 교외에 거주하는 소득 높고 소비성향 강한 사용자들 구글을, 도시 지역에 거주하면서 소득이 낮은 사용자는 야후를 많이 이용하고 있네요.

이러한 사용자층의 인구사회학적 분포는 서비스의 미래를 결정짓는데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광고 수익모델 기반의 구글은 온라인 소비성향이 강한 사용자들이 많이 이용하고 있어 수익구조의 미래가 비교적 탄탄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야후의 경우 온라인 소비성향이 낮은 구성층이 많아 광고수익 모델에 대한 이용자층의 호응도가 낮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Posted by 몽양부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uepango.net BlogIcon bluepango 2008.02.19 19: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재미있는 통계네요. ^ ^

  2. Favicon of http://blog.daum.net/smileschool BlogIcon 난알아요 2008.02.19 21: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과 네이버는 어떨까요? 조금 궁금해지기도 하네요. 아무래도 광고는 회사의 수익에 결정적인 영향을 주다보니 워낙 신경을 써야할 부분 같아서요.

  3. Favicon of http://redwetsex.com/vids/female-gymnast BlogIcon female gymnast 2008.05.23 05: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중대하고 유용한 위치!

야후의 감원폭이 예상보다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블룸버그가 22일 보도했습니다.


애초 한 인터넷매체는 야후가 이달 말 어닝콜 때 전체 인원의 20%를 감원하기로 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1만4000명 중 2800명을 해고한다는 소식이었습니다. 하지만 22일자 블룸버그에 따르면 전체 인원의 5% 수준인 700명을 감원할 방침이라고 합니다. 감원폭이 줄어든 것은 구글과의 경쟁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라는 애널리스트들의 분석입니다.


현재 야후는 구글과의 격차가 줄어듦에 따라 지난해부터 검색 엔진 강화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고 합니다. 특히 검색 결과에 플리커의 사진과 기타 동영상이 노출될 수 있도록 할 방침입니다. 또 이번달에는 모바일 기기를 위한 홈페이지를 업그레이드 할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야후의 감원 소식을 듣고 동종 업계에 종사하시는 분들은 "남일 아니다"라고 긴장 섞인 반응을 내보이기도 했는데요. 앞으로 감원보다는 증원, 신규 채용 소식을 더 많이 듣게 되길 기원해봅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Posted by 몽양부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trueandmonster.tistory.com BlogIcon 람바울여 2008.01.24 1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야후와 구글이 격차가 줄어들고 있다'라..
    오호..이 부분에 눈길이 가는데요.+_+

  2. Favicon of http://hotgirlz-2008.com/share-uncensored-video BlogIcon share uncensored video 2008.03.13 0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보세요, 아주 좋은 위치!

  3. Favicon of http://bienmaigrir.cmonsite.fr/ BlogIcon perdre du ventre 2012.01.14 1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쓰기 위해서는 내 소원이 이 항목!

거대 IT들의 알토란 같은 기업 인수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야후도 이 대열에 가세하고 있습니다. 14일 Techcrunch의 보도에 따르면 야후가 소규모 뉴스사이트인 버즈트레커(BuzzTracker)를 인수했다고 합니다. 인수 금액은 2~5백만 달러 사이라고 합니다. 우리돈으로 환산하면 약 45억원 정도가 되겠네요. 작은 기업의 인수액 치고는 좀 높지 않나 생각이 되기도 합니다.

이 회사의 모기업인 Participate Media의 CEO인 Alan Warms와 야후의 부회장이자 야후 뉴스 총책임자는 곧 계약서에 성명을 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테크크런치는 폭스가 BuzzTracker와 유사한 서비스인 NewRoo를 인수할 때 지급한 금액 7백만 달러보다는 적은 액수라고 설명했습니다.

지금까지 BuzzTracker는 부가적 트래픽을 벌어들이기 위해 테크미미나 테크노라티에 대한 얘기를 하는 블로그 포스트에 스팸성 코멘트를 많이 남기기로 유명하다고 합니다.

이제 남은 이야기는 왜 야후가 뉴스 에그리게이팅 사이트인 BuzzTracker를 인수했느냐에 대한 부분이 되겠네요. 일반적인 견해는 ‘사람’을 얻기 위함인 듯 보입니다. BuzzTracker는 월 사용자가 3만3600명 정도밖에 되지 않는 서비스라고 합니다. Techmeme의 월 방문자수가 14만명에 달하는 것과 비교하면 제법 적은 편이죠. 따라서 단기적으로 사용자를 더 확보하기 위한 목적으로 이 사이트를 인수한 것이 아니라는 점은 확실해집니다.

그럼에도 2~5백만 달러를 주고 인수한 것은 BuzzTracker의 기술과 인력을 높이 샀기 때문이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BuzzTracker의 news aggregating 기술과 인력, 야후 뉴스의 Editor's Picking 서비스를 접목해 구글의 추격을 방어해보겠다는 전략도 있지 않나 싶습니다. 이와 관련 야후 미디어 그룹의 Scott Moore의 얘기를 들어볼 필요가 있을 것 같네요.

"We want to connect our users to as much information as possible, anything from Britney Spears to the Santa Monica City Council meeting notes,” he said. “We love BuzzTracker’s usefulness, because if you’re interested enough, you might want related content we might not be publishing and hosting."

혹은 Techmeme를 주도하고 있는 news aggregating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어 볼 수도 있겠죠. 조그마한 지명도라도 지닌 사이트로 시작하는 게 어쩌면 더 편리할 테니까요. 물론 Alan Warms를 제외하고 높이 평가할 만한 내부 스탭이 있었던가라며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는 분들도 적지 않았습니다.

Posted by 몽양부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etgirl2008.com/bully-dog-product BlogIcon bully dog product 2008.03.12 07: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심을 끌. 너가 동일할 좋을 지점을 다시 배치할 것 을 나는 희망한다. 너는 아름다운 웹사이트가 있는다!

  2. Favicon of http://celebblowsbar.net/czn/2on1-in-catfights BlogIcon 2on1 in catfights 2008.05.23 0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감사 위치! 우수한 나는 너의.

cyberjournalist.net의 글을 하나 옮겨놓습니다. 야후와 신문업체들 간의 연대가 어떤 양의 효과를 낳고 있는지를 설명한 기사더군요. 기록삼아 남겨놓습니다.



2006년 11월부터 최근까지, 야후의 제휴 신문사들은 7개 그룹, 150개 타이틀에서 17개 발행 그룹에 400개 일간지로 증가했다. 이들 제휴사들은 각 그룹 독자들을 공유하고 – 야후의 전국적 규모의 독자군 그리고 신문의 지역 독자들 – 광고를 공유해오고 있다.

Hearst에 따르면 제휴사 가운데 핵심 업체는 수백만 달러를 이미 수익으로 거둬들였다고 한다. Hearst의 부사장인 Lincoln Millstein는 “이 대부분의 수익은 주로 높은 이윤율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아직 초기에 불과하지만 많은 수익 기회가 있다”고도 했다.

야후는 신문 업체에게 다음과 같은 도움을 주고 있다고 설명한다.


- 개별 주를 가로지르는 콘텐트 수집을 통해 온라인 광고의 질을 노이고 대형 회사에게 판매하도록 돕는다.

- 행위 타깃팅을 돕는다.( 사용자의 검색과 선호도에 기반한 사용자 관심 확인을 통해)

- 신문 웹사이트에 유용한 툴을 여럿 제공하고 있다.
Posted by 몽양부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et-girlz2008.com/car-girl-mercury BlogIcon car girl mercury 2008.03.13 0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수한 일! 감사!

"MS의 야후 인수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의 전망입니다. 그 이유에 대해 WSJ은 다음과 같이 적고 있습니다.

야후의 최상위 경영진은 어떤 협상에서든 큰 장애요일 수 있다. 이들
경영진들은 그들이 올바른 전략을 찾아왔다고 믿고 있다.

그들은 MS와의 어떤 결합에도 조심스럽다. 야후의 상위 임원들은 만약 MS
회사를 인수하고, 그들의 야후 옵션인 퇴직 시 연금수령권을 손댄다면 회사를 떠날지도 모른다.


두 회사 경영의 결합은 어쩌면 (원래) 전망을 꺾을지도 모른다. 야후는 최근 낮은 성과에 대한 경영상 책임이 없고 또 너무 느리다는 비판에 직면해 있다. 회사의 근본 구조를 혁신했고, 12월에는 일부 경영진을 정리하기도 했지만..





결국 야후 최상위층 임원들의 반발로 이번 건이 성사되지 않을 확률이 높다는 게 WSJ의 견해더군요. 그러면서  야후 경영진을 은근히 비판하고 있습니다. 낮은 성과에 대한 책임도 지지 않고 자리보존하는 야후엔 미래가 없다는 메시지를 던지고 있는 듯 보입니다.

당장 현재의 가치로 따지자면, MS가 YAHOO를 집어삼킨다고 해서 나아질 것은 온라인 광고 수익밖에 없는 듯 보입니다. 어쩌면 MS는 INTERNET 전분야에 걸쳐 독점적 지위를 계속 이어가겠다는 발상으로 이번 인수 제안을 던진 것이 아닌가 합니다. 게다가 야후는 최근 광고 부문의 경쟁 격화로 실적이 그렇게 좋지 않은 편이라, MS로선 부담스러울 수도 있다고 봅니다. 물론 야후는 신문사들과의 제휴를 통해 광고 수익의 반전을 꾀하고 있는 중이죠.

WSJ을 읽으면서 알게됐는데, MS와 YAHOO는 1년 전에도 이와 유사한 결합 협상을 벌인 적이 있다고 합니다. 흐지부지하게 결말이 나서 그렇지.

결론적으로 전 야후의 독자적 건투를 빌어 볼 생각입니다. 호락호락한 기업이 아니니만큼 더 나은 혁신으로 사용자들과 기쁜 얼굴로 다시 만났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Posted by 몽양부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et-womens-2008.com/sex-monkey-porn BlogIcon sex monkey porn 2008.03.13 0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너에 합의한다 이다. 그것은 이렇게 이다.

  2. Favicon of http://hotlovezone.net/hot/bestiality-information BlogIcon bestiality information 2008.05.23 0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는 아주 지점. 감사.

  3. Favicon of http://maigrir-du-ventre.biz BlogIcon perdre du ventre 2012.01.25 0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웹사이트 .처럼 우리는 이것이 정말 내 중 하나입니다 입니다 완전히 재미 에 읽기 .

The Huffington Post는 미국의 대표적인 정치전문 블로그입니다. 이미 정치전문뉴스사이트로 인정받고 있고, Yahoo news에선 opinion 코너에 당당하게 입점해 있는 전문 블로그 사이트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사이트가 대선을 앞두고 거대 포털인 Yahoo와 그리고 워싱턴포스트가 소유하고 있는 slate와 협약을 체결하고 대선 후보 토론코너를 개설했다고 합니다. 이 코너는 세 웹사이트에서 동시에 볼 수 있다고 하는군요. 해당 화면은 아래에 배치해놨습니다.(맞는지 모르겠네요.)

블로그의 활성화로부터 비롯된 뉴미디어의 영향력이 블로그의 본토 미국에서 꽃을 피우는 과정으로 이해될 수 있을 겁니다. 이러한 움직임은 한국에도 곧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봅니다. 특히 특정 분야 네트워크 블로그의 활성화로 시현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야후 뉴스의 대선후보 토론 페이지


The Huffington Post는 미국 대선 보도 과정에 후부들간 논쟁을 온라인으로 중계하기 위해 Yahoo, Slate와 협약을 체결했다. 미국의 유권자들은 후보들에게 질문을 할 수 있으며, 이 세 웹사이트에서 동영상도 볼 수 있다.

이는 또다른 중요한 성장과 정치 부문에서 온라인 뉴스사이트의 영향력을 읽을 수 있는 사인이라고 할 수 있다.

토론은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과 배럭 오바마뿐만 아니라 공화당의 후보군인 존 메케인과 미트 롬니(Mitt Romney)와 같은 후보들이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Huffington Post의 공동 창업자인 애리아나 허핑턴은 “대선은 어떤 다른 분야보다 인터넷에서의 활동이 많아지게 될 것이다. 우리는 인터넷을 통해 매우 많은 후보들을 알릴 수 있는 공간을 지니고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TV광고보다 더 도달률이 높고 영향력 있는 인터넷 광고를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
Posted by 몽양부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et-women-2008.com/view/004-fermin-iv BlogIcon 004 fermin iv 2008.03.13 05: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보세요, 아주 좋은 위치!

  2. Favicon of http://femmemodeldesire.net/free/bestiality-facial BlogIcon bestiality facial 2008.05.23 05: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합의한다 너에 이다. 그것은 이렇게 이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