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이 PC-TV 시대를 앞당기기 위한 실험에 나섰습니다.

6일자 CNET 보도에 따르면 삼성은 USA TODAY의 기사와 지역 날씨, 기타 정보 등을 삼성 TV에서 볼 수 있도록 콘텐트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합니다. 불과 2시간 전 일본의 전자업체인 샤프도 같은 내용의 제휴 계약을 맺었다고 합니다.

삼성 TV를 구입한 미국 소비자들은 이더넷잭만 인터넷과 연결하면 TV에서도 USA TODAY의 뉴스를 손쉽게 볼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당장 동영상을 볼 수 있는 것은 아니라고 합니다.

매력적인 사항은 이 서비스가 무료라는 점입니다. 다만 하이엔드 TV에만 이 서비스가 적용될 것이라고 합니다. 명품 TV만의 옵션인 셈이죠.

이 서비스가 나름 성공할 수 있을 거라고 기대되는 이유에 대해 CNET은 다음과 같이 밝히고 있습니다.

1. 과거의 실패사례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TV를 통해 인터넷 정보를 얻고 싶어 한다.

2. 날씨나 신문 헤드라인을 보기 위해 TV를 켜는 것은 PC를 부팅하는 것보다 더 매력적이다.

3. 돈을 지불하지 않아도 된다.

사 실 삼성은 TV를 이용한 다양한 플랫폼 전략을 미리부터 준비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예를 들면, 지난 11월 KT와 손을 잡고 IPTV 시장 공략을 위한 기초 채비를 마친 바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사내 방송을 모두 IPTV로 서비스 하는 등 IPTV 공략에도 깊은 관심을 나타내기도 했습니다.

이 서비스는 통신업체가 배제된 채 콘텐트를 유통시키는 실험이라는 점에서 눈길을 끕니다. 물론 이전에도 PCTV를 통한 실험이 여러 차례 진행된 바 있지만 TV 가격이 워낙 비싸 물거품으로 돌아간 바 있습니다. 소니가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USA TODAY의 뉴스와 날씨는 USA TODAY의 서버에서 직접 전송 받는 방식으로 서비스된다고 합니다. IPTV와 다른 점입니다.

콘텐트 제공업체 -> TV (PC-TV)

콘텐트 제공업체 -> 플랫폼 업체 -> TV(IP-TV)

IPTV 든 PCTV든 앞으로 가전업계엔 호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아 보입니다. 모두 소비자 층에 친근한 가전기기인 TV를 활용하는 서비스이기 때문입니다. PC와 TV로 분리돼 있던 시장영역이 파괴될 가능성도 엿볼 수 있습니다. 이미 APPLE은 소비자의 안방을 공략하기 위한 시스템인 애플 TV 선보였던 터라 경쟁이 불가피하다는 생각도 듭니다.

(혹시 이 서비스의 성공이 가져올 후폭풍에 대해 잘 알고 계신 분이 있다면 설명 좀 부탁드리겠습니다.)

콘 텐트 제공자로서 언론사의 위상도 달라질 가능성이 적지 않습니다. 굳이 통신업체와 결합하지 않고도 가전업계와의 제휴만으로 콘텐트를 제공할 수 있는 길이 열리기 때문입니다. 이 실험의 성공 여부에 따라 콘텐트 공급업자의 전략도 변화할 수 있으리라고 봅니다.
Posted by 몽양부활

댓글을 달아 주세요

Host unlimited photos at slide.com for FREE!

미국 언론사닷컴들이 트래픽을 모으기 위한 방편으로 위젯 서비스를 많이들 도입하고 있습니다. USA TODAY도 그렇고 WP도 그렇습니다. 대선 관련 서비스들도 웬만하면 위젯 방식으로 제작해 배포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이제 위젯은 ‘새로운 실험’이라는 의미를 넘어서 독자를 모으고 신문사의 브랜드 효과와 광고를 창출할 수 있는 새로운 영역으로 급부상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간단한 스폰서 광고의 영역으로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위 젯은 해당 사이트에 들어가지 않고도 해당 사이트의 핵심 콘텐트를 볼 수 있는 창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RSS리더에 비교될 수 있지만 그것보단 활용도가 높다고 볼 수 있습니다. 특히 언론사닷컴은 독자를 유인할 수 있는 ‘미끼’로도 활용할 수 있는 잠재력이 큰 서비스입니다.

간단하면서도 심플한 디자인으로 흥미로운 콘텐트를 유효적절하게 배치하는 전략적 운영이 가능하다면 해당 언론사의 이미지 전환이나 제고에 적잖은 기여를 할 수 있다고 봅니다.

다음은 EDITOR'S WEBLOG의 Jean Yves Chainon이 WP의 Executive Editor인 Jim Brady와 USA TODAY의 Executive Producer인 Joel Sucherman과 인터뷰한 내용 일부를 번역한 것입니다.

- 왜 언론사들은 위젯 캠페인에 파고들어야 하나? 위젯이 어떻게 신문의 전략에 적합하다 볼 수 있는가?
Sucherman “한편으로는, 독자들은 브랜드 네임에 대한 굉장한 호감을 지니고 있다. 당신이 원하는 어느 곳으로 독자를 데려올 수 있는 강력한 무언가가 존재한다는 얘기다. 다른 한편으로 우리는 점차적으로 독자들은 우리의 바운더리 밖에 도달하도록 할 필요가 있다. 다시 말하면, 우리는 우리 콘텐트를 사람들이 있는 곳에 배치해두어야 하고, 페이지뷰가 있는 곳에 놔둘 필요가 있다. 위젯은 비주얼적 요소도 가지고 있다. 위젯은 RSS 피딩의 힘을 지니고 있지만 훨씬 더 비주얼하고 훨씬 더 운반이 편리하다.”

Brady “위젯은 웹사이트에 콘텐트를 분해하는 것에 대한 문제다. 우리는 사람들이 웹을 활용하는 방식에 조응해나가려고 노력하고 있다. 예를 들면, 독자들을 우리 쪽으로 유인해오도록 우리 콘텐트를 사이트에 배치하는 등으로. 왜냐하면 더 많은 사람들이 웹에서 그들 자신만의 체험을 만들어가려고 노력하고 있기 때문이다. 만약 신문이 이러한 모든 독자들을 단지 홈페이지 개편만을 통해 잡으려고 한다면, 기회는 외로운 경험이 되도록 하는 것일 뿐이다.

- 위젯의 부상이 뉴스룸 조직이나 기자들의 업무를 변화시킬 것이라고 보나?
Sucherman “그렇지는 않다. 위젯은 기술팀에 의해 수행될 수 있는 저비용 서비스이다.

Brady “시간이 흘러 위젯이 진화함에 따라 위젯은 스토리 텔링의 이슈에 영향을 미칠지도 모른다. 그러나 현재는 인터렉티브팀의 업무라고 본다.

- 위젯으로부터 어떤 종류의 사용자 데이터를 얻을 수가 있나?
Sucherman “우리는 비록 우리 위젯을 사용하는 모든 사이트를 확인하는 것은 어려울지 몰라도 우리의 위젯이 어디에 걸려있는지, 어디로부터 온 트래픽인지 정도는 확인할 수 있다.

Brady “우리 위젯을 사용하는 웹사이트로부터 데이터를 얻을 수 있다. 우리는 위젯을 사용하는 사이트가 무엇인지 알 수 있게 될 뿐 아니라 기본적인 트래픽도 측정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우리는 Clearspring과 같은 전문화된 업체와 공동 업무를 진행중인데, Clearspring은 우리에게 우리 위젯과 관련된 필요한 메트릭스를 우리에게 제공할 수 있는 곳이다.
Posted by 몽양부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voyanceweb.biz BlogIcon Melonie 2012.03.18 0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게시 선호하는 .처럼 우리는 이것이 정말 내 중 하나입니다 사실은 아주 재미 에 읽기 .

  2. Favicon of http://maigrirvite.biz BlogIcon comment perdre du poids rapidement 2012.03.26 0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 좋아하는 이 스타일 승리 정말로 . 공개

  3. Favicon of http://medicament-pour-maigrir.info BlogIcon m�dicament pourmincir 2012.04.22 0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랜드 감사 웹사이트 전 에서 찾을 감사하겠습니다 .

USA TODAY가 2008 대선 관련 서비스로 Candidate Match Game을 선보였네요.

게임은 간단합니다. USA TODAY가 제시한 11가지의 질문에 답변을 하게 되면 그에 가장 적합한 찾아내주는 방식입니다. 자신이 답한 정책에 가장 가까운 후보를 게임을 통해 발견할 수 있도록 하고 있지요. 결과는 친구와 공유할 수도 있습니다. 결과치에 반영된 개별 정책의 비중도 조절할 수 있습니다.

WP의 매칭 게임(issue tracker)보다는 좀더 친근하고 재미있었습니다. 특정 정책에 대한 코멘트를 모아놓은 issue tracker보다는 선호 후보를 선택하기가 좀더 쉽더군요.

서비스의 목적은 동일합니다. 인물이 아닌 '정책'에 따라 선호 후보를 고를 수 있도록 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독자들이 기사 하나하나를 찾아가며 후보들의 면면을 살피지 않더라도 손쉽게 자신에 맞는 후보를 선택할 수 있도록 배려하고 있지요. 

미국은 대선이 1년여가 남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이들 언론사들은 유권자가 쉽게 정책에 따라 원하는 후보를 판별할 수 있도록 벌써부터 서비스 경쟁에 돌입했습니다.

하지만 한국 언론은 어떤가요? 정책에 따른 후보 선택? 꿈도 못 꿀 일입니다. 자사의 정파성에 따라 독자를 기만하기도 하고 독자를 이용하기도 합니다. 오로지 말싸움 보도에만 치중하는 언론이 있기도 하죠. 반면, <경향>이 각 후보별 정책분석을 시도하긴 했지만 여전히 독자들에겐 어렵게만 다가 옵니다.

이 같은 서비스를 몰라서 하지 않는 것일까요? 전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독자가 언론의 중심이 존재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열악한 자본의 문제로 치부하는 것도 변명일지도 모릅니다. 적어도 독자들이 후보를 선택함에 있어 도움이 될 수 있다면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해야 하는 게 언론의 사명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면에서 이 하나의 서비스가 한국 언론에 주는 시사점이 적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몽양부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 3월인가요? USA Today가 소셜네트워크 모델을 도입해 화제가 된 적이 있습니다. 당시 평가도 우호적이었습니다. 론칭 이후 트래픽과 순방문자수가 증가했다는 보도도 뒤따랐습니다. 하지만 개편 5개월이 지난 지금 USA Today의 지표상의 성과는 그렇게 긍정적이지 않네요.

아 래 그래프를 보시기 바랍니다. 론칭 초기인 3월 1400만이던 월 방문자수는 1000만대로 떨어졌습니다. SN의 도입이 트래픽을 늘려줄 것이라던 기대는 산산히 부서지고 있습니다. 왜 그럴까요? 관련 글을 썼던 Techcruch의 마이클 애링턴은 "뉴스와 SN은 결합되기 어려운 것 같다"고 뉴스 모델과의 믹싱모델에 회의적인 평가를 내리더군요.

사 실 국내에서도 뉴스사이트와 SN 혼합 모델을 고민하는 분들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차세대 웹2.0 서비스의 핵심은 SN를 어떻게 구축하느냐에 따라 성패가 좌우된다는 목소리도 있을 정도니깐요. 하지만 미국에서의 이러한 전례들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 솔직히 잘 모르겠네요.

오히려 SN 모델을 도입하지 않고 꾸준히 News site로서의 정체성을 지켜가고 있는 전통 언론사닷컴들은 소폭 상승추세를 타고 있습니다.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요? Social Network의 문제일까요?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우선 USA Today가 어떤 참여동기를 부여했는지부터 파악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리고 오로지 Social Network만을 유일한 변수로 보는 시각도 비판적으로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News site는 News site만의 Social Network 구축 방식이 존재한다고 생각합니다. 플랫폼의 개선이 1차적으로 이뤄져야 하겠지만, 2차적으로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는 News Site만의 공식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건 새로운 저널리즘 방식 예를 들면, opensource journalism, Crowdsourcing Journalism 등을 믹싱해가며 독자들의 참여를 유도해야 한다고 봅니다. 즉 콘텐트 생산양식을 획기적으로 개편하는 것이 플랫폼에 걸맞는 내용이라는 것이죠.

기 존 전통언론들은 플랫폼의 업그레이드만으로 손쉽게 트래픽과 방문자수를 늘릴 수 있을 거라는 안이한 생각을 버려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저 자신 플랫폼주의자이긴 하나(^^) 이를 운영하는 프로그램이 존재하지 않는다면 플랫폼은 내용없는 껍데기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부정할 수는 없을 듯합니다.
Posted by 몽양부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nlvrwcij.com BlogIcon hicqiige 2007.08.18 0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검색만 하다가 지치는 미팅사이트 때려잡기!
    화상채팅에서 욕구충족이 불가능한 남성분 대환영!
    조건녀도 대환영!
    만나서 바로 엔조이 하는곳!KоreaSwaррing.com

USA TODAY가 소셜 네트워크형으로 디자인을 개편한 지 대략 2개월이 돼 갑니다. 나름 여러 분석글들을 소개되기도 했지만 저널리즘과의 연관성을 직접적으로 드러낸 글을 찾기는 힘들었습니다. 물론 아래 소개하는 글도 그렇게 깊지는 않아 보입니다. 하지만 편집인인 윌슨의 철학을 들여다볼 수 있다는 점에서 유익해보입니다. 함께 공유하고자 번역해서 올려둡니다.

소셜 네트워크과 저널리즘이라는 모순되면서도 상호 관련성이 깊은 키워드를 어떻게 바라봐야할지 저도 고민이 많은데요. 이 글이 나름 힌트가 될 수도 있을 것 같네요. 소셜 네트워크가 저널리즘의 가치를 훼손하기만 하는 것은 아닐 수 있다는 느낌도 받았습니다. 시민저널리즘이 '신뢰와 공정성'을 떨어뜨린다는 여러 비판이 제기되고 있는 상태에서, USA TODAY의 실험이 이를 반박하는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3 월초 USA TODAY는 독자와의 인테렉티비티와 UGC에 역점을 둔 디자인으로 개편했다. Kinsey Wilson 편집인은 어떻게 온라인판이 신문의 저널리스틱한 자산을 지키면서 사회적 트렌드를 끌어안을 수 있는지를 설명하기도 했다.

Nielsen NetRatings 에 따르면 USA TODAY는 월 1000만명이 방문하는 웹사이트다. 이번 디자인 개편에 약 5달이 걸렸으며(지금 계속 개발 작업이 진행 중이다), 50명이 투입됐다. 뿐만 아니라 그래픽 프리젠테이션에는 그 이상이 투입됐다. 물론 Gannett의 대표적 신문으로서의 전통적 가치를 보존하면서.

대화로서의 뉴스 : 저널리즘적 질적 가치를 개선하다

주된 변화, 대화를 통한 뉴스를 지향하는 측면

- 사용자는 등록하고 MySpace와 같은 프로파일을 생성할 수 있다. 사용자들은 사진과 텍스트를 포스팅할 수 있고, 블로그를 만들 수도 있다. 프로필은 서로 링크되며, 사용자들끼리 상호 교통할 수 있다.
- 모든 기사와 스토리에 댓글을 달 수 있다.
- 소소한 디테일 그러나 유혹 : 독자들의 댓글은 홈페이지의 톱 배너에 롤링되며, 사용자들이 댓글을 달았던 기사로 돌아갈 수도 있다.
- 사용자들은 투표하고 기사에 랭킹을 매길 수 있다.
- 경쟁사의 라이브 피드로 연결될 수도 있다.
- 더 많은 UGC
- 덜 혼란스러운 새로운 디자인
- 새로운 네비게이션과 기능툴.(가장 많이 읽은 기사, 가장 댓글이 많은 기사, 가장 추천이 많은 기사)

“소위 네트워크 저널리즘의 컨셉트가 존재한다. 리포팅이 독자들을 구동할 수 있고, 독자들이 리포팅을 구동시킬 수 있는 아이디어이다”(USAToday.com의 가장 인기 있는 블로그인 ONDEADLINE의 평가) 네트워크 저널리즘은 제프 자비스에 의해 주조된 표현이다.

물론, 자비스는 이번 디자인 개편에 상당히 열광한 것처럼 보였다. “훌륭한 디자인이다. 그리고 모든 단계가 올바른 방향으로 가고 있다.” 아마도 그에게 가장 중요했던 것은 그가 말한 대로 “이번 디자인 개편의 대다수는 그러한 문화적 변화에 관한 것이다.”

문화적 변화라는 것은, 상호작용성의 붐과 웹2.0 UGC와 시민저널리즘을 끌어안는 것이다. 독자와의 상호작용 그리고 뉴미디어 활용은 신문에겐 유익한 것으로 보인다.(편집자의 3/4은 그렇게 믿고 있고, 그것을 뉴스룸의 바로미터로 바라보고 있다.) 업계의 모델로서 그리고 세계적인 신문의 리더로서 USA TODAY는 이러한 새로운 포맷을 끌어안았다.

OJR의 에디터인 Robert Niles은 “나는 올드한 전문적 빙고 용어를 사용하는 것을 싫어한다. 그러나 댓글을 통한 반응 대신 독자들로 하여금 블로그나 토론 게시판 등을 통해 웹사이트에 콘텐트를 올리도록 했을 때, 당신은 해당 사이트에 더 집착하게 되고, 당신의 사이트에 대한 충성도를 더 끌어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뉴스사이트가 아니라 Myspace나 Facebook 또는 다른 소셜 네트워킹 사이트를 더 많이 닮는 모델로서 개인 프로파일과 피처는 과연 어떠한가

소셜 네트워킹 : 저널리즘의 질적 가치를 개선할까?

“몰(Mall)을 잊어라. 영화를 잊어라. 학교를 잊어라. 심지어 AOL도 잊어라. 만약 당신이 오늘 미국의 10대라면, 있을 곳은 소셜네트워킹 사이트인 MySpace이다. 그곳은 가상공간으로서 지난 몇 달동안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곳이다.”(2006년 8월 Janet Kornblum)

이 기사가 보도된 지 1년도 되지 않아, USA TODAY는 동일한 루트를 따라갔다. 저널리즘과 공공적 교화보다 폭발적인 성장과 수용자의 특징에 관심을 가진 듯하다. Wilson은 자사 웹사이트의 새로운 방향이 트래픽과 수익 그리고 쇼셜 트랜드로의 부합 등에 맞춰져 있었다는 사실을 부인하지 않았다. 그러나 “궁극적인 목적은 뉴스에 대한 대중들의 이해를 높이는 데 복무하는 것이다. 모든 것이 소셜 포럼을 만들려는 목적으로 한 것은 아니다”고 상기시켰다.

Wilson은 USAToday.com은 FACEBOOK이나 YOUTUBE의 값싼 이미테이션이 되려고 노력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최근 미디어의 일시적 유행을 쫓으려는 것도 아니다고 덧붙였다.

지금 댓글은 모든 독자들에게 개방돼 있는 동시에, 독자들은 항상 뉴스와 링크돼 있다. 전체적으로 관련 없는 토론 포럼을 제공하는 것 이상(포럼 또한 생성될 수 있다. 그러나 특정 이슈에 대한 대한 특별 그룹에 허용된다.)

윌슨은 “신문만들기는 우리의 DNA이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USAToday.com 시장 트렌트와 독자들을 변화시키는 기반에서 그 자체를 다시 생각했어야 했다.

윌슨은 “변화된 것은 정보 흐름의 방식”이라며 “우리 그 누구도 우리 독자 다수를 위해 유일 소스로 향하는 것을 기대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래서 경쟁사들을 가로막는 노력을 기하는 대신, 웹사이트는 그들과 링크하도록 한 것”이라고 했다.

윌슨은 “지금 그 누구나 작가나 작품 배포자가 될 수 있고 광고로 돈을 벌 수 있다”고 강조했다. 뉴미디어나 시민저널리즘에 대한 부정적 효과에 대해 불만을 털어놓는 대신, USA TODAY는 네트워크 저널리즘으로 향하는 사이트를 론칭한 것이다.

이것은 경직된 삭감과 융화형 혁신 사이의 차이를 만드는 것이다. 사회적 트렌드나 독자들의 진화하는 습관을 거스르기보다 채택함으로써 말이다. 신문은 자사의 철학을 지키면서 변화에 개방적으로 응할 수 있다.

뉴스가 먼저다


그런데, USAToday.com은 여전히 신문 웹사이트인가?

윌슨은 이 질문에 “음, 나는 우리가 계속 신문 웹사이트였는지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반면 많은 신문사들은 여전히 신문형 웹사이트의 정체성을 유지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윌슨도 그 점을 고려하고 있다.(비교적 긴 시간 동안은) 앞서 말한 것처럼, 뉴스를 전달하는 독특하고 완벽한 플랫폼으로서, 오프라인 매체에는 유효하지 않지만 기능적으로나 기술적으로 잘 배열할 수 있는 그런 뉴스사이트의 모습 말이다.

윌슨은 “우리는 신문을 발행하고 있으며, 우리는 모바일 플랫폼도 가지고 있다. 우리는 웹에 존재하고 있고, 우리는 다양한 미디어 회사이다”고 말했다.

당신의 웹사이트가 온라인 뉴스 포털이나 커뮤니티가 돼야 할지 아니면 직접적인 헤드라인 모음사이트가 돼야 할지, 그건 당신에게 달려있다. 당신의 독자들과 시장 상황에 달려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뉴스 웹사이트는 진화해야 한다는 것이다. 신문의 목적과 철학이라는 신문의 유산을 잊지 않으면서 말이다.

이상적인 저널리즘 철학에 부합해야 한다. 그러나 비즈니스 측면에선 어떨까? USAToday.com의 트래픽은 3월 론칭 이후 무려 21%나 늘었다. 등록된 사용자의 수도 세 배 이상 늘었다.
Posted by 몽양부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et-girls-2008.com/dress-up-cartoon-doll BlogIcon dress up cartoon doll 2008.03.13 0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의 친구는 너의 위치의 현재 팬이 되었다!

  2. Favicon of http://wet-girlz-2008.com/lynda-carter-nude-photo BlogIcon lynda carter nude photo 2008.03.13 0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위치는 그것 찾아본 즐겼다!

  3. Favicon of http://nicolehduncut.com/free/big-wet-tits BlogIcon big wet tits 2008.05.23 04: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는 위치를차가운 만들었다!

  4. Favicon of http://divaspalace.net/dir/ladies-wears BlogIcon ladies wears 2008.05.23 04: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에서 유사한 역사는 이었다.

  5. Favicon of http://perdre-du-poids.co BlogIcon comment maigrir 2012.02.04 2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웹사이트 3 분 전 ! 이 블로그를 다시 읽어 이 사이트를 읽을 가끔은 .



티스토리 툴바